조회 수 4744 추천 수 23 댓글 1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수정 삭제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Artist : 椎名林檎
Title : 加爾基 精液 栗ノ花
Genre : J-Pop
Released : 2003.02.23
License/Import : License


01. 宗教  
02. ドッペルゲンガー  
03. 迷彩  
04. おだいじに  
05. やっつけ仕事  
06. 茎  
07. とりこし苦労  
08. おこのみで  
09. 意識  
10. ポルターガイスト  
11. 葬列


all tracks were made by 椎名林檎


*제 개인 블로그에 쓴 글을 경어체로 바꾸면서 아주 약간 다듬었습니다.
그냥 혼자 간직하려다가 용기내서 한번 올려봅니다...^^
평가가 아닌, 개인적인 감상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저로선 가장 처음으로 구입한 시이나 링고(椎名林檎)의 앨범이라 하겠습니다. "시멘트 정액 밤꽃(加爾基 精液 栗ノ花)" 이라는 상당히 당황스러운 제목의 이 앨범은 시이나 링고의 정규 세번째 작품으로, 발매 당시 링고가 솔로 앨범으로서 마지막이라고 선포한 작품이죠. (물론 최근에 [平成風俗] 앨범을 새로 발매했지만, 엄밀히 말해 솔로 작품이 아니고, 이벤트성에 가까운 것이 사실이니 논외로 하겠습니다.)


  위의 커버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전체적으로 상당히 어두운 느낌의 앨범입니다. 1번 트랙 '宗教'은 도입부에서 일본 전통악기와 현악기로 상당히 비극적이고 섬뜩한 느낌을 듣는이에게 선사합니다. 이어지는 후렴구의 묵직한 느낌은 듣는이를 압도해버리죠.
  5번 트랙 'やっつけ仕事'는 일전에 라이브로 공개된 바 있는 곡인데, 라이브에서의 하드한 편곡이 아니라 조금 더 부드러운 느낌으로 새롭게 수록되었습니다. 앨범내에서 곡이 심하게 튀어보이지 않게 하기위한 의도로 보여지는군요.
  이어지는 '茎'도 앨범 발매 이전 선행 싱글이었던 '茎(STEM)~大名遊ビ編~' 과 다른 버전으로 수록되었습니다. 영어 가사와 함께 현악음이 주였던 싱글버전과 다르게 앨범에선 일본어 가사와 함께 약간 더 하드하게 바뀌었습니다.
  그 밖에 '迷彩', '意識' 는 싱글에서 B면으로 공개된것과 큰 차이 없이 수록되었고, 앨범의 전체적인 느낌과도 잘 맞아 보입니다. 마지막 트랙 '葬列'은 앨범의 끝에 수록하기에 손색이 없는 곡이라 생각됩니다. 후에 이 곡을 링고가 16세에 만들었다고 하여 상당히 놀랐었죠.


  늘 그렇듯이 링고의 가사는 상당히 난해합니다. 링고의 이러한 점을 그녀의 매력으로 꼽는 사람들도 더러 있죠. 사실 제가 일본어를 못하는것은 둘째 치더라도, 해석을 보고나서도 이해를 할 수 없다면, 이것은 문제가 됩니다. 리스너들에게 자신의 생각을 왜곡없이 전달하는 것은 아티스트의 몫이기 때문이죠. 리스너들도 아티스트가 무엇을 전달하려하는지 생각하면서 작품을 접해야 하는 것은 분명하지만, 음악 자체가 모호한 의미들로 구성된 집합에 불과하다면 리스너는 포기하는것이 보통입니다. 이는 곧 리스너들의 태도를 "아예 무시" 혹은 "무조건적인 추종"으로 양분시키곤 하는데, 이런 면에 있어서 저는 링고의 음악이 아주 약간 아쉽게 느껴지는것이 사실입니다.
  • ?
    바다의숲 2007.06.04 11:17
    링고의 가사는 확실히 난해하지만, 자신의 느낌이 있어서 좋아요. 마치 시와 같은 느낌이죠. 다각도로 해석 될 수 있고, 개개인이 느낄 수 있는게 다르니까요. 그렇지만 모든 음악은 역시 왜곡 없는 해석이란 있을 수 없는 것 같아요. 기분에 따라 항상 변화하고 듣는 사람의 배경에 따라 변할 수 있는거니까요. 리뷰 잘봤습니다^^
  • ?
    천년달빛 2007.06.04 16:02
    도플갱어랑 폴터가이스트에 삘꽂혀서 샀던 음반이네요^^ 너무 좋아요. 의외로 라이센스로 나와있어서 놀랐었던 앨범-_-;;
    전체적으로 좀 음울하긴 하지만 그런만큼 빠져들게 하는 힘이 있네요..
    리뷰 잘봤어요~
  • ?
    여신아무로♡ 2007.06.04 16:41
    해치워야 할일, 줄기, 좋으실대로, 의식, 폴터가이스트를 가장 좋아합니다!!!
  • ?
    바라틈돠 2007.06.04 21:27
    명랑한느낌이었어요! 하지만 그 속안에 어둠이 있는.
    도플갱어 리버스가 갑자기 떠오르는건 뭘까요....ㄷㄷㄷ
  • ?
    Dio 2007.06.05 16:22
    링고앨범 중 가장 아끼고 제 취향이에요. 들을 때마다 감동!
  • ?
    링고♡ 2007.06.06 22:06
    링고씨 사랑해요ㅠㅠ
  • ?
    2007.06.11 18:02
    링고 앨범중 가장 처음으로 들었던... ^_^! 강렬한 인상이었어요~
  • ?
    ★링고노우타★ 2007.06.17 10:12
    이 앨범에 말따위는 필요없습니다 감동이 있을뿐. 왼손은거들뿐 <ㅡ 지랄한다
  • ?
    비꽃 2007.06.21 09:48
    거의 싫어하는 노래가 없는 앨범.. 뭐 링고 앨범이야 다 그렇지만ㅎ 가사는 정말 난해하지만 그런 가사 자체랑 곡 분위기등으로 대충 링고가 무슨 이야기 하려고 하는지 느낄 순 있잖아요? 뭐랄까, 듣는사람에따라 여러 방식으로 해석할 수 있게... 갠적으로 이해하기가 제일 힘들었던 노래가 좋으실대로 였던거같아요;; 네일 몇개있다던가..ㅜ_ㅜ
  • ?
    푸른별이 2007.08.09 09:06
    개인적으로는 일본 전통 음악적인 느낌이 들어서 좋았어요. (특히 1번 트랙) 일본 전통음악 한번도 들어본 적은 없지만 왠지 일본적이라는 느낌이 들었거든요. 그만큼 독특했고.. 앨범 전체가 유기적으로 꽉 묶여있는 것 같아서.. 또 반하고. 여튼 저에게는 좋은 앨범이었습니다 ^^ (일어를 몰라 노래 제목을 알 수 없다는 것 만 빼면...이럴 땐 영어가 갑자기 반가워집니다 ㅠㅠ)
  • ?
    MaririnG★ 2008.03.16 02:34
    정말로 최고의 명반이라고 생각..^^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48 [浜崎あゆみ] Together When... 46 file PLUTO 2007.12.04 4343
247 [浜崎あゆみ] talkin' 2 myself 31 file PLUTO 2007.09.20 4547
246 [浜崎あゆみ] Secret 12 file 보노보노 2010.12.14 10658
245 [浜崎あゆみ] MY STORY 53 file PLUTO 2006.08.19 5341
244 [浜崎あゆみ] Mirrorcle World 40 file PLUTO 2008.04.11 5825
243 [浜崎あゆみ] Memorial address 44 file 영양갱♥ 2006.04.02 5720
242 [浜崎あゆみ] LOVEppears 27 file ナリ 2006.04.30 4866
241 [浜崎あゆみ] I am... 31 PLUTO 2006.11.20 5177
240 [浜崎あゆみ] GUILTY 68 file PLUTO 2007.12.24 5336
239 [浜崎あゆみ] Duty 45 file 뽀렙영원 2006.09.07 4806
238 [浜崎あゆみ] A BEST 2 - BLACK 23 file 미스치루☞ 2007.05.26 4422
237 [浜崎あゆみ] (miss)understood 20 file 이에롱♡ 2006.06.23 3892
236 [浜崎あゆみ] (miss)understood 25 file 호시 2006.06.05 3312
235 [椎名林檎] 無罪モラトリアム 17 file 여신아무로♡ 2007.11.24 6075
» [椎名林檎] 加爾基 精液 栗ノ花 11 file Cynicist 2007.06.03 4744
233 [柴田淳] 月夜の雨 리뷰 28 file 준코 2007.08.06 5138
232 [柴田淳] カラフル 12 file 케타군 2007.09.18 3711
231 [柴田淳] わたし 13 file ナリ 2006.04.22 4132
230 [柴田淳] 7th "ゴーストライター" 28 file 준짠 2009.11.09 7253
229 [柴田淳] 6집 親愛なる君へ 18 file 준짠 2008.06.19 545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4 Next
/ 14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