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27 09:13

[鬼束ちひろ] This Armor

조회 수 3901 추천 수 8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Extra Form
extra_vars1 |||||||||||||||||||||||||||
extra_vars2 |||||||||||||||||||||||||||||||||||||||||||||||||||||||||||||||||||||||||||||||||||||||


鬼束ちひろ - This Armor (2002.03.06)

01 ROLLIN'  
02 茨の海  
03 シャドウ  
04 everything,in my hands  
05 Our Song  
06 流星群  
07 LITTLE BEAT RIFLE(album ver.)  
08 Arrow of Pain  
09 infection  
10 CROW  

오랜만에 재기를 시도한 오니츠카는 음악 프로그램인 "우리들의 음악" 에 출연해 자신의 그간 심정을 털어놓았다. 가수가 되면서 음악 뿐만아니라 엔터네이너 적인 부분, 사들에?보여줘야만 하는 쇼맨쉽적인 부분이 늘어나서 힘들었고 그래서 현실로 부터 도피했다고 그녀는 말했다. 작곡 하는 것조차 잊어버린 나날들, 하지만 그녀는 코바야시 프로듀서를 만나 다시 재기를 결심하게 된다. 그녀의 음악의 원천은 '어두움' 이다. 그녀 자신도 자신이 우울한 편에 속한다고 말했고 그렇기에 이런 음악을 쓸 수가 있다고 했다. 그래서 인지 어두움을 한층 더 겪은 그녀의 새 음악 'Everyhome' 은 더욱 성숙해진 모습이다. 하지만 그녀의 목은 상당히 녹이 슬어있다는 것도 부정할 수 없다. 비록 쉬는 동안 노래방에 가서도 연습을 했다곤 그래도 그녀의 전성기만큼은 아니다.

오니츠카의 정규 2집 This Armor 는 숫자 상으로도 그렇지만 앨범 내용도 1집과 3집의 중간에 있다. 1집이 조용하고 침착한 트렉들로 가득차있고, 3집이 정렬적이고 웅장한 곡으로 매워져있는 반면 2집은 둘을 섞은 듯한 위치에 서 있다. 타이틀 곡 infection/LITTLE BEAT RIFLE 의 더블 싱글로 시작 된 2집은 첫 싱글 판매량 17만장이라는 좋은 성적으로 출발했다. 그녀의 곡중 가장 어둡다고 해도 좋을만큼 슬픈 노래인 Infection 과 업템포의 LITTLE BEAT RIFLE 가 더블로 수록되어있다는 점이 흥미롭다.

특히나 이 앨범에서 주목할만한 트렉은 '流星群' 이다. 아마도 그녀가 라이브 할때 가장 빛나는 곡중 하나가 이 流星群 일 것이다. 그녀가 터질 것 같은 고음과 잔잔한 저음을 이렇게 잘 표현할 수 있다는것을 보여준 곡이기 때문이다.  또한 이 곡은 가사가 참 아름다운데, 오니츠카의 앨범중 가장 가사가 아름다운 부분을 꼽는다면 주저없이 1집은 Call, 2집은 流星群 이 그 자리를 차지할 것이다.

당신은 이름을 부르며 찾아 줄거야?
이 육체가 완전히 썩었는데도 도망칠 수 없었다면
당신은 몇번이라도 울어 줄거야?
당신이 늘어놓은 그 슬픈 거짓말에도
지금이라면 매달릴 수 있으니까

하지만 만약 내가 없어지는 날에는
함께 없어지자는 말 따위 말할 수 있을 리가 없겠지
뭐라도 말을 해봐요. 응?

- Call 中 -


이렇게나 추한 나를
이렇게라도 증명할 뿐
하지만 필요로 해줘
당신이 만질 수 없는 나라면
없는 거나 마찬가지니까

- 流星群  中 -

하지만 최근 오니츠카가 유성군을 부를때는 내 귀를 의심할 수 밖에 없었다. 그녀가 스스로 '예전의 내 곡을 잘 부를 수 없다는게 분해요' 라고 언급한 적이 있긴하지만, 그래도 그녀의 라이브가 많이 변했다. 아래는 뮤직스테이션에 출연했던 流星群  의 영상과, 우리들의 음악 (최근) 에 출연한 流星群  의 영상이다. 전자와는 달리 최근의 오니츠카는 목으로만 음을 내는 느낌이다. 고음이 지나치게 높달까? 안정적인 느낌의 소리가 나오지 않는다. Everyhome 을 연습했던 영향인지 流星群  마저도 Everyhome 처럼 부르게 되버린건 아닐까. 과거의 柳?라이브를 너무나도 사랑했던 나로써는 안타까운 부분이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그녀의 음악이나 가사는 가창력 만큼 퇴보하지 않았고, 오히려 진보했다는 것이다. 그렇기에 우리는 오니츠카의 재기를 반길 수 있고, 앞으로 더욱 발전할 그녀의 모습을 기대할 수 있는 것이다. 어쩌면 머지 않아 이런 이야기를 웃으면서 넘길 수 있는 날이 금새 올지도 모른다.

이 외에도 2집 This Amor 에는 ROLLIN' ,  everything,in my hands 와 같은 주옥같은 곡들이 담겨져 있다. 아직 들어보지 않은 사람이면 꼭 추천하고 싶은 앨범이다.
  • ?
    Brilliant 2007.06.28 12:08
    저는 2집이 가장 좋아요~ 뭔가 지루하지도 않고 물 흐르듯이 쭉 이어들었던 앨범이에요~~
  • ?
    훗코♥치히로 2007.10.02 00:24
    후아..위에 유성군과 밑에 유성군..화면 안보고 보면 딴사람이 부르는줄 착각하겠네요...치히로 목소리가 바뀐게 개인적으로 너무 슬프네요 ㅠ..ㅠ 이번 앨범 듣고 일부로 창법을 바꾸었나 했는데 쉬는 사이에 무슨? 일이 많이 생겼나 보네요 무슨일이 일어났는지 모르는 저는 매우 슬프다는...아시는분 있으면 좀 가르쳐 주세요~ 얼굴이 이뻐진거 같긴 한데 전 예전 얼굴이 정감있고 좋군요...치히로 성형이라고 한건가요?? ㅠㅠ 오랜만에 나와서 좋긴 한데 얼렁 예전 목소리를 찾아 라이브 부르는 모습을 보고 싶어요...기쁘면서 슬프달까...shine노래 부를때의 목소리는 이제 안나오는건가.....하드 자료가 날라 가서 치히로 노래 듣지도 못하는데 ㅠㅠ 슬프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8 [ORANGE RANGE] RANGE 28 서동우 2007.07.24 4567
147 [大塚愛] PEACH / HEART 42 file 몰레몰레몰레 2007.07.24 4750
146 [嵐] Time 37 리슈 2007.07.16 6811
145 [ERIKA] Free 23 file PEACH 2007.07.07 4136
144 [伊藤由奈] Mahaloha 10 file 할로 2007.07.07 3640
143 [倖田來未]FREAKY 11 file 나마키권 2007.07.06 4741
142 [BoA] LOVE&HONESTY 29 미스치루☞ 2007.07.05 6146
141 [安室奈美惠] PLAY 30 月の光 2007.07.02 4903
140 [melody.] READY TO GO! 8 file PLUTO 2007.06.30 3979
» [鬼束ちひろ] This Armor 2 file 키루나 2007.06.27 3901
138 [鬼束ちひろ] Everyhome 12 file 키루나 2007.06.10 4256
137 [椎名林檎] 加爾基 精液 栗ノ花 11 file Cynicist 2007.06.03 4745
136 [ZARD] 君との Distance 8 file LOVE NEEDING 2007.05.30 5023
135 [RADWIMPS] RADWIMPS 3 ~無人島に持っていき忘れた一枚~ 15 file 도모토3세 2007.05.27 6919
134 [浜崎あゆみ] A BEST 2 - BLACK 23 file 미스치루☞ 2007.05.26 4422
133 [大塚愛] CHU-LIP 31 月の光 2007.05.12 4479
132 [大塚 愛]LOVE COOK 22 file 미스치루☞ 2007.05.12 4956
131 [BoA] Sweet Imapct 14 file 나마키권 2007.05.08 4814
130 [BoA]MADE IN TWENTY(20) 9 file 미스치루☞ 2007.05.07 4892
129 [BoA] Sweet Impact 23 file 플로우니 2007.05.02 4842
Board Pagination Prev 1 ... 2 3 4 5 6 7 8 9 10 11 ... 14 Next
/ 14
XE Login